june177

아껴두고 싶은 시선

Chaeg’s choice 책이 선택한 책 June, 2017 아껴두고 싶은 시선 Editor. 김선주 『좋은 것을 아껴두려는 성질』 김인철 글·류은지 그림고스트북스 같은 것을 보더라도 그것을 어떻게 생각하는가는 저마다 다르다. 똑같은 바다를 보고 누군가는 햇빛 따사로운 해수욕을, 누군가는 싱싱한 회 한 점을 떠올릴지 누가 알겠는가. 다른 사람에게서 전혀 생각지도 못한 새로운 관점을 알게 될 때, 세상을 보는 시야는[…]

june176

어른이 되기 싫은 어른의 고백

Chaeg’s choice 책이 선택한 책 June, 2017 어른이 되기 싫은 어른의 고백 Editor. 김선주 『나무 위의 고래』 김경주 지음 허밍버드 SNS를 통해 수많은 이야기를 하다가도 정작 내밀한 속마음은 쉽게 꺼내놓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건네는 ‘진짜’ 고백을 담은 책. 자기 고백적 동화인 ‘모노동화’ 시리즈의 첫 번째 책 『나무 위의 고래』는 시인 김경주가 처음 시도한 어른용 동화이다. 쓰나미에[…]

june175

모든 선량한 고양이들이 가는 곳

Chaeg’s choice 책이 선택한 책 June, 2017 모든 선량한 고양이들이 가는 곳 Editor. 한진우(메디치미디어 편집자) 새해 들어 금연을 결심했지만 16시간 만에 “마약 중독자를 얕보지 마!”라고 외치며 담배에 불을 붙였다. 금연의 대가로 구입했던 플스VR을 아내가 팔아버리지 않을까 전전긍긍하고 있다. 『캣센스』 존 브래드쇼 지음 글항아리 그 고양이는 눈 오는 날 우리 마을에 왔다. 고양이는커녕 개도 보기 힘들었던[…]

june174

경험으로부터의 시각

Chaeg’s choice 책이 선택한 책 June, 2017 경험으로부터의 시각 Editor. 김지영 정도를 막론하면 일주일 중 나흘은 술과 함께한다. 술이란 말을 입 밖으로 내뱉는 순간 행복해진다. 가끔 내 주업이 에디터인지 프로알코올러인지 헷갈릴 때가 있다. 『동화 넘어 인문학』 조정현 지음 을유문화사 문학을 이해하는 데 개인의 삶이 영향을 끼친다고 생각하는 입장이다. 그래서 한 작품을 읽으면 시간의 간격을 두고[…]

june173

자신을 위한 이야기는 없다

Chaeg’s choice 책이 선택한 책 June, 2017 자신을 위한 이야기는 없다 Editor. 박중현 어머니께서 팔다리 저림 증상을 앓고 계시는데 뚜렷한 차도가 없어 고민입니다. 관련한 고급 정보나 추천 병원이 있으시다면 부디 에디토리얼에 적힌 제 메일로 조언 주시길 부탁드리옵니다. 『당신을 위한 소설』 하세 사토시 지음 북스피어 아직 ‘나이’라는 명사를 사용하기 민망한 연령을 살고 있지만 해를 거듭하며 각종[…]

june172

알맹이를 찾아서

Chaeg’s choice 책이 선택한 책 June, 2017 알맹이를 찾아서 Editor. 박소정 잔병치레가 잦아 각종 건강 정보를 두루 섭렵 중. 집사가 될 날을 고대하며 동네 길고양이들과 교감 4년 차. 삶의 균형을 위해 생각은 적게, 몸은 많이 움직이려고 노력하고 있다. 『책이 입은 옷』 줌파 라히리 지음 마음산책 옷에 대한 관심은 무서울 게 없다는 중학교 시절 최대치를 찍은[…]

june171

인간의 섹스가 정말 펭귄을 닮았다고?

Chaeg’s choice 책이 선택한 책 June, 2017 인간의 섹스가 정말 펭귄을 닮았다고? Editor. 지은경 농사에 관한 작은 잡지를 만들며 만났던 농부들을 보고 자신이 놓치고 있는 본질이 무언지 고민하고 있다. 그렇다고 지금의 것을 내려놓을 마음도 없는, 즉 이도저도 아닌 경계선에서 갈피를 잡지 못하고 서 있는 것 같아 심장이 자주 벌렁거린다. 『인간의 섹스는 왜 펭귄을 가장 닮았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