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187

친구로 추가하시겠습니까

Chaeg’s choice 책이 선택한 책 January, 2018 친구로 추가하시겠습니까 Editor. 김선주 『친구추가』 임소라 지음 하우위아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라 했던가. 그 말을 증명이라도 하듯이 사람들은 끊임없이 타인과 관계를 맺고 의존하기도 하며 살아간다. 메신저와 SNS에는 연락도 안 하는 수많은 ‘친구’들이 스크롤 가득 존재한다. 친구가 되는 법은 쉽다. “우리 맞팔해요” 같은 한 마디와 클릭 한 번이면 충분하니까. 그런데[…]

ja186

야무지게 살아봅시다

Chaeg’s choice 책이 선택한 책 January, 2018 야무지게 살아봅시다 Editor. 김선주 『소중한 것은 모두 일상 속에 있다』 야마시타 히데코·오노코로 신페이 지음 이봄 매일 같은 시간, 같은 길, 같은 일과를 살다 보면 날짜 감각도 흐려지고, 어제와 오늘이 그랬듯 내일도 당연히 시시하고 지루한 하루가 될 거라고 생각해버린다. 아니, 굳이 생각할 필요도 없이 이미 당연하다. 이런 나날에 지칠[…]

ja185

대국민 ‘사놓고 안 읽은 책’ 1위는?

Chaeg’s choice 책이 선택한 책 January, 2018 대국민 ‘사놓고 안 읽은 책’ 1위는? Editor. 이희조 모르고 살았으면 좋았을 것들이 점점 늘어나는 요즘, 비트코인으로 앉아서 돈 버는 사람들 얘기에 아노미를 겪고 있다. 『정의란 무엇인가』 마이클 센델 지음 김영사 사놓고 책장에 꽂아둔 채 펼쳐보지 않은 책이 얼마나 될까? 아니, 그중 읽은 책이 읽지 않은 책보다 많긴 할까?[…]

ja184

신년 고해성사

Chaeg’s choice 책이 선택한 책 January, 2018 신년 고해성사 Editor. 김지영 정도를 막론하면 일주일 중 나흘은 술과 함께한다. 술이란 말을 입 밖으로 내뱉는 순간 행복해진다. 가끔 내 주업이 에디터인지 프로알코올러인지 헷갈릴 때가 있다. 『일하는 문장들』 백우진 지음 whalebooks 새해를 맞았으니 올해 첫 원고는 고해성사로 시작해본다. ‘좋은 글이란?’이라는 고민을 한 지 벌써 1년이 다 되어 간다.[…]

ja183

책의 의미

Chaeg’s choice 책이 선택한 책 January, 2018 책의 의미 Editor. 박중현 중요한 것은 결과. 나아가게 하는 것은 과정. 올바르게 하는 것은 문득 떠올릴 만한 미소. 『트렌드 코리아 2018』 김난도 외 7명 지음 미래의창 “이상형이 어떻게 되시나요?” 참 묘한 질문이다. 건네는 사람도 받는 사람도 구경하는 사람도 이에 대한 대답에 이미 어느 정도 정형화된 몇 유형이 있음을[…]

ja182

궁극의 소비법

Chaeg’s choice 책이 선택한 책 January, 2018 궁극의 소비법 Editor. 박소정 ‘지금, 여기, 있는 그대로’ 살기 위한 걸음마를 배우는 중. 세상의 다양한 적에 맞서 비타민, 오메가3, 유산균 등을 섭취 중. 집사가 될 날을 고대하며 길고양이들과 교감 5년 차, 고양이만이 세상을 구하리라! 『궁극의 미니멀라이프』 아즈마 가나코 지음 즐거운상상 ‘아껴 써라!’ 어린 시절부터 오늘날까지 맞벌이를 하고 계신[…]

ja181

생명이 가진 우아한 힘

Chaeg’s choice 책이 선택한 책 January, 2018 생명이 가진 우아한 힘 Editor. 지은경 농사에 관한 작은 잡지를 만들며 만났던 농부들을 보고 자신이 놓치고 있는 본질이 무언지 고민하고 있다. 그렇다고 지금의 것을 내려놓을 마음도 없는, 즉 이도저도 아닌 경계선에서 갈피를 잡지 못하고 서 있는 것 같아 심장이 자주 벌렁거린다. 『세렝게티 법칙』 션 B. 캐럴 지음 곰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