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vemver_img_6

역시 만화책을 읽어야 해

Chaeg’s choice 책이 선택한 책 November, 2018 역시 만화책을 읽어야 해 Editor. 김지영 주말이면 한가로이 만화방으로 향한다. 사람들이 제각기 짝지어 다니는 거리를 샌들에 트레이닝복 차림으로.안경까지 장착하고 걷고 있노라면 자유롭기 짝이 없다. 『미이라 사육법』 우츠기 카케루 지음 artePOP 인터넷 서점 앱을 켜놓고 애꿎은 머리카락만 쥐어뜯었다. ‘충동 구매한 책을 환불할 것이냐 말 것이냐.’ 몇 달 동안 장바구니에만[…]

novemver_img_5

모르는 사연

Chaeg’s choice 책이 선택한 책 November, 2018 모르는 사연 Editor. 김선주 읽고 싶은 책은 날로 늘어가는데 읽는 속도가 따라가지 못하는 느린 독자.작은 책방에서 발견한 보물 같은 책들을 수집 중. 『누가 가장 억울하게 죽었을까?』 김승열, 김혜진 지음 머쓰앤마쓰 뉴스를 보면 매일 사건과 사고, 그로 인한 누군가의 죽음이 끊이지 않는다. 나와는 먼 이야기처럼 보이는 죽음이지만 많은 사람이[…]

novemver_img_4

여자다움, 그런 거 없어요

Chaeg’s choice 책이 선택한 책 November, 2018 여자다움, 그런 거 없어요 Editor. 최남연 불편하지만 필요한 이야기를 합니다.상상력과 용기를 나누어요. 『여자다운 게 어딨어』 에머 오툴 지음 창비 지난 글에서 남녀라는 성기 중심적 구분과 이 이분법을 기반으로 하는 양성평등 개념에 ‘반대’하는 내용의 책을 소개했다. 생물학적 성별은 애초에 한 인간 개인을 이해하는 데 엄청나게 중요한 요소가 아니며, 무엇보다[…]

novemver_img_3

추리면 어떠하리, 동화면 어떠하리, 재밌으면 좋은 거지

Chaeg’s choice 책이 선택한 책 November, 2018 추리면 어떠하리, 동화면 어떠하리, 재밌으면 좋은 거지 Editor. 지은경 복잡한 것을 하나하나 따져가며 풀기를 좋아해 해결하지 못한 사건의 원인과 과정, 결과의 실체가 드러나는 것을 좋아합니다. 다만 이 세상 추리소설들은 제 능력 범위를 넘어설 때가 더 많더라고요. 『구미베어 살인사건』 dcdc 지음 아작 사실 추리나 SF는 소설보다 영화나 드라마로 즐기는[…]

novemver_img_2

정말 확실한가요?

Chaeg’s choice 책이 선택한 책 November, 2018 정말 확실한가요? Editor. 이희조 소소하지만 확실한 책 추천이 되었으면 합니다. 『스토너』 존 윌리엄스 지음 알에이치코리아 소소하고 확실한 행복, 이른바 ‘소확행’은 2018년 가장 유행한 단어 중 하나가 아닐까. 집에서 귤 까먹으며 뒹굴뒹굴하는 일상의 소소한 낙부터 고급 수제 맥주 한 잔의 행복까지, 사람들은 이곳저곳에 행복이라는 말을 붙이고 위안을 얻기 시작했다.[…]

novemver_img_1

Chaeg’s choice 책이 선택한 책 November, 2018 나 Editor. 박중현 사적으로 고른 책에서 하나의 키워드로 불친절하게 이야기합니다.당분간 한국문학을 더듬습니다. 『이 時代의 사랑』 최승자 지음 문학과지성사 미스터리는 대상이 실재하기 때문에 존재한다. 실제로 있는데 알 수 없다는 데 본질이 있다. 인물이든 사건이든 실재하는 ‘A’가 어떤 신비나 수수께끼, 불가사의에 싸여있을 때 A는 “미스터리”한 존재가 된다. 재밌는 것은 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