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de13

잠 못 이루는 밤

Chaeg’s choice 책이 선택한 책 December, 2015 잠 못 이루는 밤 Editor. 박소정 『어른이 된다는 건』 요시모토 바나나 지음 민음사 어두운 밤 지친 몸을 이끌고 침대에 쓰러지듯 눕는다. 예상과 달리 잠은 쉽게 오지 않는다. 잠을 재촉할수록 몽롱한 정신은 또렷해져가고, 지난날에 대한 후회와 미래에 대한 앞선 걱정들이 차오른다. ‘결국 세상은 혼자 사는 것인가.’ ‘삶에 의미라는 게[…]

2015de12

자아 번식을 위한 다짐

Chaeg’s choice 책이 선택한 책 December, 2015 자아 번식을 위한 다짐 Editor. 이수언 『지금 이대로 괜찮은 걸까?』 마스다 미리 지음 이봄 심란한 마음은 자신이 보는 책 제목에 그대로 투영된다. 한 해를 정리하는 12월, 주머니에 넣은 책은 마스다 미리의 『지금 이대로 괜찮은 걸까?』다. 기존 도서와 달리 문고판으로 나온 ‘마스다 미리 베스트 컬렉션’의 다섯 권 중 한[…]

2015de11

도미노

Chaeg’s choice 책이 선택한 책 December, 2015 도미노 Editor. 유대란 『domino Vol. 7』 도미노 편집동인 지음 G&Press 뒤늦게 『도미노』를 알게 된 건 개인적인 축복이자 재앙이었다. 현실 꼬락서니가 지겹고, 무기력한 자신은 더 지겨워서 뇌까리는 그런 종류의 독립잡지도 싫었고, 그렇다고 시대에 철저히 무심하면서 자기 답습적으로 소소한 일상을 찬미하거나 이국적인 이미지들을 나열하는, 거기에 만듦새만은 참 쌈빡한 그런 자폐적[…]

2015de10

역사서를 써보고자 하는 그대에게

Chaeg’s choice 책이 선택한 책 December, 2015 역사서를 써보고자 하는 그대에게 Editor. 지은경 『누구를 위한 역사인가』 케이스 젠킨스 지음 혜안 세상이 거꾸로 흐르고 있다. 우리는 책을 말살하던 시대를 보고 혀를 내두르며 이렇게 말한다. “어떻게 그런 생각을 할 수 있었지? 도대체 무슨 생각을 하고 있었던 거지?” 우리는 다시 이 질문을 던져야 할 것이다. 다양한 관점으로 역사를[…]

2015de7

내 곁의 정치

Chaeg’s choice 책이 선택한 책 December, 2015 내 곁의 정치 Editor. 박소정 어른들이나 하는 것이지 내게는 관심 밖의 대상이었다. 교복을 입던 시절에는 남들에게 뒤처지지 않기 위해 그저 달달 외우는 과목에 불과했다. 그토록 바라던 성인이 되고부터 특히 술자리에서 누구보다 뜨거운 분노를 쏟아냈던 주제가 돼 있었다. ‘기대는 순진한 애들이나 하는 것’이라는 한 선배의 말을 듣고, ‘정치’에 대한[…]

2015de4

낚일 때 낚이더라도

Chaeg’s choice 책이 선택한 책 December, 2015 낚일 때 낚이더라도 Editor. 유대란 필요하다고 생각해서, 또는 너무 매력적으로 보여서 구매한 물건 중 많은 수는 방구석에 박혀서 대낮의 빛을 거의 못 보고 잊혀지고 버려지고 수거된다. 숙고 끝에 산 물건도 별반 다르지 않다. 이유는 ‘그는 당신에게 반하지 않았다’처럼 간단하고 명백하다. 그 물건은 당신에게 필요 없었다. 그런데 그때만 해도[…]

2015de1

맛과 인생

Chaeg’s choice 책이 선택한 책 December, 2015 맛과 인생 Editor. 지은경 지치고 활력 없는 삶에 생기를 불어넣어 줄 무언가가 간절히 필요할 때가 있다. “예전에 내가 어떠했더라?” 혹은 “그때는 어떻게 그 일을 할 수 있었을까?” 생각하며 나이 탓을 해버리기 일쑤다. 어릴 때는 맛에 대해 집착을 보이기 마련이다. 한겨울, 엄마 몰래 집 앞 모퉁이에서 덜덜 떨며 먹었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