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ja13

월요병 처방전

Chaeg’s choice 책이 선택한 책 January·February, 2016 월요병 처방전 Editor. 박소정 『내가 정말 좋아하는 농담』 김하나 지음 김영사 트위터에 ‘월요일을 알리는 개XX’라는 닉네임의 계정이 있다. 이 계정의 주인은 일요일과 월요일 사이쯤 뜬금없이 “월월” 하고 끊임없이 짖어댄다. 꿀맛 같던 주말이 끝나고 월요일이 목전에 와있음을 알리는 것이다. 월요병의 스트레스를 웃음으로 승화해낸 이의 아이디어가 쌈박하다. 그렇게 주말을 웃음으로[…]

2016ja12

전략적 투사되기

Chaeg’s choice 책이 선택한 책 January·February, 2016 전략적 투사되기 Editor. 이수언 『어떻게 이런 식으로 통치당하지 않을 것인가?』 심세광 지음 길밖의길 세상의 중력을 모른 채 오직 나와 친구, 가십과 가족밖에 모르고 둥둥 떠다니던 시절이 지나고 어느 순간부터 세상의 부당한 장면들이 눈에 들어왔다. 말도 안 되는 일이 벌어지는 기사들을 보고 있노라면 분노밖에 할 수 없는 나의 소시민적[…]

2016ja11

요령 따위

Chaeg’s choice 책이 선택한 책 January·February, 2016 요령 따위 Editor. 이수언 『요령 없는 사람의 요령 없는 이야기』 情은주 지음 문의 torock.ej@gmail.com 어느 날 친구의 “세상이 너무나 무료하다. 어떻게 살아야 될까”라는 문자를 받고 “견뎌야지 별수 없다”라고 답한 게 기억난다. 때론 살아가는 즐거움이 뭔지, 명분 없는 삶이 무슨 의미인지, 생은 왜 이리 지지부진한지 인생무상한 시기가 있다. 그렇지만[…]

2016ja10

복면이 뭐라고

Chaeg’s choice 책이 선택한 책 January·February, 2016 복면이 뭐라고 Editor. 유대란 『브이 포 벤데타』 앨런 무어 지음 시공사 영국에서는 매년 11월 5일이 되면 전역에서 불꽃놀이가 열린다. 1605년 11월 5일 가이 포크스가 가톨릭 탄압과 폭정에 저항하여 의사당을 폭파하려 했던 ‘화약음모사건’을 기념하기 위해서다. 음모는 실패로 돌아갔고 가이 포크스는 이듬해 1월 처형당했다. 당시 왕실에서는 왕의 무사함을 축하하기 위해[…]

2016ja7

불안과 마주 앉기

Chaeg’s choice 책이 선택한 책 January·February, 2016 불안과 마주 앉기 Editor. 박소정 첫 등교, 새 친구 사귀기, 시험 결과. 지금 생각해보면 별일 아닌데, 당시에는 왜 그리도 불안에 떨었는지 모르겠다. 아마 경험하지 못한 것에 대한 두려움이었을 것이다. 그리고 성인이 된 지금은 경험한 것 때문에 불안을 겪기도 한다. 믿었던 이로부터 받았던 외면과 이별통보, 강하기만 했던 부모님의 여린[…]

2016ja4

상투성의 위안

Chaeg’s choice 책이 선택한 책 January·February, 2016 상투성의 위안 Editor. 유대란 아랫집 아주머니는 말이 많다. 얼굴만 보면 낙엽 좀 쓸어라, 그 월세 내고 저축은 하느냐 등 잔소리를 쏟아낸다. 건물 입구에서 한바탕 잔소리와 넋두리를 듣다가 모기에 여러 방 뜯긴 적도 있었다. 쉼 없는 아주머니의 말을 도중에 끊을 재간은 없었다. 평소 고분고분하지 않은 내가 왜 이 성가신[…]

2016ja1

모험은 계속된다

Chaeg’s choice 책이 선택한 책 January·February, 2016 모험은 계속된다 Editor. 신사랑 무엇을 진심으로 좋아하고 열광하다 보면 자연스레 그 대상에 대해 연구하게 되고, 그것에 관해 이야기하고 싶고, 조금이라도 더 그 세계에 들어가고 싶은 것이 사람의 마음이다. 비슷한 마음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 팬덤이 생성될 경우, 공감대가 형성된 환경 속에서 엄청난 양의 열정과 시간을 기꺼이 소비해가며 관심대상에 대한[…]